장년 복지법은 나이 많은 사람들만을 위한 계획이 아니다. 장년 복지법은 재산/상속 계획, 장애가족을 위한 계획, 메디케이드 혜택 등을 이용하여 재산 보호와 장기 간호 비용을 확실히 조달할 수  있게 함으로서 재산 보호를 추구한다.

Elder law is not just for the elderly. Elder law focuses on asset protection and long term care planning by using tools such as estate planning, disability planning and Medicaid benefit matters to ensure long term care needs are met.

장년 복지법 & 메디케이드 계획

메디케이드 계획의 목적은 배우자의 빈곤을 방지하고 개인의 재산을 후손에게 줄 수 있게 유지하면서 요양원이나 양로원 혜택을 받게하는 것이다. 본인 또는 양로원에 거주하는 가족, 또는 훗날 양로원에 머물게될 가족 이나 장기 간호를 필요로 하는 가족을 위한 계획이다. 신중한 계획을 통해 메디케이드를 받으면서도 재산을 보호할 수 있다.

일리노이주 메디케이드의 반향

메디케이드 자격요건 검토 실행으로 총 148,283 수혜자들이 혜택 박탈됨    

각 주에서 시행하던 메디케이드 프로그램이 재정 악화를 겪고 있다. 일리노이는 메디케이드 재정 지원을 줄임으로 주정부의 재정 악화에 대처하고 있다. 하지만 신청자 수가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The centers for Medicare and Medicaid service 보고에 따르면 2013년 10월 the Affordable Care Act’s 를 기준으로 총 15%에 해당하는 8700만명에 해당하는 사람이 신청했다고 한다. 전체 메디케이드에서 지원한 금액은 2012년에 432조달러였는데 연방 정부에서 250조 달러를 지원 하고 나머지는 각 주에서 부담하였다. 많은 주에서, 메디케이드가 최대 지출 항목이 되었으며 주정부에서 지원금을 제한하거나 줄여서 교육과 복지에 지출하도록 변경하는 추세이다.

일리노이주 대표 Patti Bellock은 2012년에 메디케이드 개혁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 법안은 2012년 기준 메디케이드 수혜자가 혜택을 받을 자격이 되는지를 다시 검토하는 것을 포함했다.

Ms. Bellock은 사설 기관 Maximus 에 의뢰, 1300만명에 해당하는 메디케이드 혜택자들의 서류를 무작위로 검토하였다. 그 결과 주정부에서 조사한 메디케이드 자격 박탈자의 수 보다 훨씬 더 많은 자격 미달인 혜택자를 발견하게 되었다. Maximus가 각 주에 2014년 2월 말까지 총 249,912 명의 메디케이드 수혜자를 자격 박탈시키기를 요구하였다. 법에 따라 주정부에서는 혜택 박탈이 타당한 것인지에 관한 조사를 하였으며 그 결과 기존 수혜자 중 총 148,283 명을 메디케이드 자격 박탈로 결정지었다.

자격 박탈이 된 이전의 수혜자들이 소송을 했으며 이 모든 소송은 정부 기관인 The American Federation of State, County, and Municipal 에서 해결하도록 하였다. 판사는 Maximus의 역할이 메디케이드 혜택을 축소하는데에 많은 기여를 했다고 판단했다. 현재까지도 주정부에서는 메디케이드 혜택 자격요건 여부를 계속하여 검토하고 있다. 주정부 정보에 따르면 2014년 2월부터 9월 사이에 173,469명이 자격 박탈이 되었다고 보고한 바에 있다.

모든 자격 박탈의 케이스가 사기나 거짓 정보로 인한것은 아니다. 메디케이드 수혜자가 계속된 주정부의 조사에 응하지 않았을 수도 있고, 또는 배우자가 직업을 갖게 되거나 수입이 생겨서 더이상 메디케이드 자격이 미달이 된 것도 있다. 또는 수혜자가 메디케이드가 거주하는 주를 기준으로 혜택을 받는지를 모르고 타주로 이동한 경우도 있다. 또한 일리노이주는 사망한 경우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메디케이드 혜택자 명단에 있는 8,000명의 정보를 찾아내기도 했다.

다시 조사하는 과정은 한 번에 해결 되는 것이 아니다. 매일 수천명의 메디케이드 수혜자의 자격요건을 검토하며 더이상 자격 미달인 사람이 혜택을 받지 않을 때 까지 진행되어야 한다. 메디케이드에서 중점으로 다뤄야 하는 내용이며 2015년 9월 기준 477,000명이 메디케이드를 신청했으며 이 숫자는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장기간호 계획

지금 장기 간호 계획을 한다면 훗날 당신의 재산을 보호할 수 있다. 미국내 향후 20년안에 은퇴자의 숫자는 78 million 이상이 된다. 평균 양로원 비용은 연간 $80,000-$100,000이다. 따라서 미리 예방하는 계획을 통해 본인과 가족이 예상치 못한 장기 간호 비용을 대처할 수 있게된다.

양로원 비용과 재산 보호 

양로원 비용은 굉장히 비싸다. 지역마다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평균적으로 양로원 비용은 한달에 $10,000-$12,000 정도이다. 양로원 거주자는 은퇴비용으로 모아둔 재산을 빠른 시일에 탕진하게 된다.

메디케이드에서는 장기간호나 양로원 가기전 자택 간호를 하는 가족 일원의 수고를 알아주지 않을 뿐더러 메디케이드 혜택자나 그 배우자와 돌봐주는 가족에게 재산을 옮기는 것을 허락하지 않는다.

재산이나 수입을 가족이나 집에 남은 배우자에게 옮기는 것을 합법적으로 하는 방법이 있다.

샐리정 법률 사무실에서는 메디케이드 재산 이동법을 이용하여 집에 남은 배우자를 보호하고 다른 가족들에게 재산이동을 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생명 보험을 이용한 장기간호 계획

생명 보험은 장기간호 비용을 대비하는 방법 중 하나이다. 장기 간호를 계획하고 있다면, 재산의 일부를 생명보험에 투자하여 남은 배우자 또는 자손에게까지 부담이 될 수 있는 장기 간호 비용 때문에 재산을 탕진하지 않게 할 수 있다. 또한 생명보험을 이용하여 장례비용을 대신할 수 있는 방법도 있다.

법적 대리인

장애가 있거나 미성년 자녀, 본인의 유사시를 대비하여 책임과 관리를 대신할 법정 대리인을 지정하는 것이다.

medi1

Medicaid Planning (Proactive/Crisis Planning)

The purpose of Medicaid planning is to protect you or a loved one from becoming impoverished as well as to preserve assets for future generations. This planning is needed if you or a loved one is currently in a nursing home/assisted living facility, will be going to one in the near future, or just in need of long term care.

Reversing the Medicaid Tidal Wave in Illinois

Simply auditing the rolls for eligibility resulted in the termination of 148,283 cases.

Every state is struggling with the explosive growth and cost of its Medicaid program. Illinois, however, found a way to reduce Medicaid spending significantly, freeing up money for other important projects—or better yet, tax cuts. Enrollment is growing quickly. The Centers for Medicare and Medicaid Services reports that Medicaid and the Children’s Health Insurance Program (CHIP) enrollment is up by about 8.7 million people—nearly 15%—since the Affordable Care Act’s October 2013 rollout. Total Medicaid spending was about $432 billion in 2012. The federal government provided $250 billion, or a bit more than half, but states paid the rest. For many states, Medicaid is already their single largest expenditure, and now it is demanding more, forcing state governments to limit or reduce spending in other important areas like education and welfare.

So Illinois state Rep. Patti Bellock garnered bipartisan support to pass legislation in 2012 that included several Medicaid reforms. One of the most important was a provision to establish the Illinois Medicaid Redetermination Program to “redetermine” if Medicaid enrollees were still eligible to participate.

Ms. Bellock wanted to use an outside, private firm, Virginia-based Maximus, to audit the state’s 1.3 million Medicaid case files—which represents about 2.7 million individuals. The company has more extensive databases than the state and would likely identify more ineligible Medicaid beneficiaries. Maximus recommended removing 249,912 cases by the end of February 2014, according to the state. By law, state employees had to review the recommendations and decide if cancellation is appropriate. The state removed 148,283 cases—about 234,000 individuals, as many cases represent families—from the Medicaid rolls.

Then came the lawsuit. The American Federation of State, County and Municipal Employees filed suit claiming that most of the work should be done by state bureaucrats, not a private company. A judge agreed, and Maximus’s role has since been reduced significantly. Yet the state has continued to identify people who are not eligible for Medicaid. According to state data, 173,469 Medicaid cases were canceled between February and September.

Not all of the cancellations were the result of fraud. Many occurred simply because the Medicaid recipient did not respond to the state’s repeated inquiries. Or the beneficiary might have gotten a job or a raise or started receiving health-care coverage through a spouse and therefore was no longer eligible for Medicaid. Or the beneficiary moved out of state without realizing that Medicaid is a state-based plan. And the Illinois audit found that more than 8,000 dead people were still on the state’s Medicaid rolls.

The redetermination process is not a one-shot effort. Every day, thousands of people become eligible for Medicaid, and thousands no longer are. That process will be exacerbated by the president’s Medicaid expansion: For example, the Foundation for Government Accountability points out that as of September 477,000 adults newly eligible under the ACA have already signed up in Illinois, and that number is sure to grow.

Reference: Merrill Matthews,The Wall Street Journal online,

Long-term care planning (Proactive Planning)

Planning for long term care needs now will help protect you in the future.There are currently over 78 million baby boomers in the United States who will retire over the next two decades. The average cost of a year of nursing home care today is nearly $100,000 a year. Thus, through proactive planning, you and your family can prepare for unexpected long-term care expenses.

Nursing Home Costs and Protecting Assets

Nursing home are extremely expensive. Depending on the geographic area, nursing home costs can be as much as $10,000 to $ 12,000 a month. Any retirement savings a nursing home resident has accumulated are often quickly depleted.

Members of the family who provide long term care services and housing prior to the need for a nursing home are not recognized by Medicaid for their sacrifice and they are not allowed to receive any transfers of money from the Medicaid recipient or the spouse.

There are legal ways to transfer more money or income to a healthy spouse or to transfer assets to family memebrs. However, our law office understands Medicaid transfer rules and can help with providing more for a healthy spouse or transferring assets to other deserving family members.

Life Insruance for Long Term Care Planning

LIfe insurance can be used as an alternative for funding the cost of long term care. If someone planning for the eventuality of long term care is concerned about losing assets that would normally be passed on to the children or be needed by surviving spouse, that person can invest a portion of those assets in life insurance and leverage a death benefit payout.

Another use for life insurance for the elderly is in paying the cost of final expenses such as funeral and burial.

Guardianship

This is the legal process of appointing a competent adult to take on the responsibilities, care, custody, and control of an incapacitated person’s (ward), personal property interests.

Guardianship is needed typically in three situations:

  • Guardianship for an incapacitated senior
  • Guardianship for a minor and or
  • Guardianship for a developmentally disabled adult
Happy female caretaker assisting senior man in using Zimmer frame at nursing home yard

FOR MORE INFORMATION OR TO SCHEDULE AN APPOINTMENT

CONTACT US